코리안숏헤어 (Korean short hair)

1. 유래와 역사

현재 국내에 서식하고 있는 고양이이며, 공식적으로 등록된 품종은 아닙니다. 밖에서 흔하게 보이는 길고양이 혹은 국내의 반려묘로 많이 있는 품종이며, 코리안 숏헤어랑 이름은 공식 등록된 외래 품종묘들처럼 한국에 있는 토종 고양이라는 뜻에서 사람들이 붙여줘서 불리게 된 별명입니다. 처음은 쥐를 잡기 위한 용도로 고양이를 국내에 들여오게 된 게 시초이며, 왕실에서도 고양이가 길러진 증거를 찾아볼 수 있으며, 당시 시대의 화가들이 그린 그림에도 토종 고양이들이 등장할 정도로 한국에서 자리 잡은 지는 꽤 오래전이라고 추측됩니다. 따로 관리하거나 품종을 개량하거나 했던 적이 없이 길에서 스스로 자리를 잡은 국내의 고양이들은 아쉽게도 품종에도 등록되지 못하고 국내에서도 다른 외래 품종에 비해 사랑받지 못하고 길을 헤매거나, 유기되어 센터에서 자라는 개체들이 많으며, 한때는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 길고양이를 잡아서 중절 수술을 하기도 했습니다. 고양이 중절 수술 여부의 증거의 표식으로 한쪽 귀 끝을 잘랐는데, 이런 행위들이 동물학대라고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코리안숏헤어1

2. 외형적특징

 

이름에서 처럼 단묘 종이며, 컬러와 무늬는 무궁무진합니다. 특히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고양이의 특성상 한국의 더운 날씨의 적응을 위해 단묘종으로 진화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또한 컬러 역시 이렇다 할 특징 없이 매우 다채롭고, 개체의 털 컬러나 무늬를 보고 부모 묘의 컬러나 무늬를 추측 가능할 뿐이며, 그럼에도 가장 많은 개체는 나비 혹은 노랑이로 불리는 흰 컬러 털에 노란 무늬를 가지고 있는 품종입니다. 얼굴은 동글동글하고 수염이 있는 볼살이 도드라진 게 특징입니다. 눈 컬러는 초록색, 노란색 등이 있으나 흔하지 않게 푸른 눈 혹은 오드아이를 가진 개체들도 있습니다. 또한 간혹 가다가 장묘나 몸 전체가 흰털로 뒤덮이 토종 고양이들도 보이는데 이런 개체들은 토종 고양이끼리의 교배로 나온 개체가 아닌 외래 품종묘와의 교배를 통해 생산된 개체로 추측되며, 토종 고양이는 푸른 눈, 오드아이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배경화면이미지
코리안숏헤어2

3. 성격

성격은 자라난 환경에 따라 차이가 많이 납니다. 집에서 사랑받고 자라온 개체 일 경우, 단묘종의 고양이와 성격이 비슷합니다. 독립적인 성향이 강하고 호기심이 많고, 성격이 급하여 놀잇감, 물건 등에 관심을 보이며 달려들고 물고 뜯고 장난치려는 성향이 강합니다. 주인과의 애착 관계도 강하여 주인에게 먼저 다가와서 몸을 비비고 사랑받고 싶어 하고 관심을 받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외부에서 자라온 길 고양이의 경우, 야생성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을 보면 피하고 바쁘게 움직이며 대부분 눈에 안 띄는 곳에 숨어서 독립적인 생활을 합니다. 또한 야행성이라 낮에는 조용히 지내다가 밤이 되면 나와서 돌아다니고 먹이 활동을 합니다. 그래서 주거지 근처에 사는 고양이들은 사람들이 자고 있는 밤중에 음식물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쓰레기 봉지를 뜯어서 파헤쳐 놓는 악행 아닌 악행을 저질러 사람들의 미움을 사기도 합니다. 생존을 위한 활동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행동 때문에 사람들의 미움을 사서 그저 밉다는 이유로 고양이 개체수를 줄이려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과 길 고양이 대상 분풀이 학대 혹은 살해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늘 위험한 환경에 처해있는 것이 토종 고양이의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4. 여담

 

토종 고양이의 경우, 딱히 품종묘처럼 생산하는 캐터리 없이 외부에서 길고양이가 출산한 새끼 고양이나 길고양이를 반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에는 외부에서 떠돌아다닐 때 노출됐을 전염병 혹은 유전병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반려를 희망하시는 분은 꼭 병원에서 검사 후 치료를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토종 고양이는 안타깝게도 외래종에 비해 사람들이 선호하는 품종이 아니어서 방치되거나, 길가의 천덕꾸러기로 낙인이 찍혀 있습니다. 또한 반려를 생각해서 만들어진 품종이 아니므로 각종 질병에 노출되어있고 위험한 환경에 아슬아슬하게 살고 있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현재는 품종묘의 인기에 과도한 생산과 이들의 인기로 인해 토종 고양이의 설 자리가 더욱 없어지는 부분을 안타깝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아져서 더 이상 품종묘를 기르지 않고 토종 고양이를 기르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아직은 미미하긴 하지만, 이런 움직임이 많아져서 위험한 길가에서 천덕꾸러기처럼 떠도는 길고양이들이 없이 지고 모두 따듯한 보금자리에서 사랑받는 반려묘가 되길 바랍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