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반토막난 영업이익, 향후 전망은?

1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43.5% ↓

 

김형기 셀트리온 헬스케어 대표 취임 이후 첫 1분기 실적은 좋지 않았습니다.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데다 회사 주가도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현재 셀트리온 헬스케어의 수장인 김형기 대표는 셀트리온의 창업 초기 멤버입니다. 재무·기획 전문가로 셀트리온 그룹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뤄냈고, 지난해 말 서정진 회장이 은퇴한 이후 그룹을 이끄는 전문경영인 중 한 명입니다. 셀트리온 헬스케어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563억 원, 영업이익 315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1%, 영업이익은 43.5% 감소했습니다 다. 영업이익률은 2020년 1분기 15.6%에서 올해 1분기 8.8%로 반 토막 나고 말았습니다. 주가 역시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지난 21일 셀트리온 헬스케어의 공매도는 1만 9301주로 나타났으며, 이날 종가 기준 셀트리온 헬스케어 주가는 전일 대비 주당 1700원 하락한 11만 50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투 룩시 마의 북미 수출 감소 영향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헬스케어의 실적 부진은 수익성 높은 트룩시마의 북미 수출이 감소한 탓이 큽니다.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는 지난해 코로나 19 위기 속에서 셀트리온 헬스케어의 호실적을 견인한 제품입니다. 하지만 다른 제약사 역시 혈액암 치료제를 출시하면서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이 심해졌습니다. 이밖에도 올해 들어 각종 영업비용 지출이 적지 않았습니다. 시험연구비(53.1%), 인건비(88.2%), 지급수수료(42.6%) 등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넘게 증가했습니다. 부진한 실적 탓인지 주가 흐름도 신통치 않습니다. 이 회사 주가는 4월 20일부터 5월 3일까지 10 거래일 연속 주가가 내려갔습니다. 이 기간 주가 하락률은 18.8%에 달합니다. 최근 주가는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면서 널뛰었고, 그럼에도 17만 원대를 넘나들던 올해 초와 비교하면 11만 원대 수준으로 주가 흐름이 부진한 상태입니다.

 

 

 

 

향후 전망은 나쁘지 않아…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다만 향후 실적 전망까지 어둡진 않습니다. 유럽 주요 5개국(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에서 출시를 마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 SC’의 본격적인 처방이 2분기부터 시작될 계획입니다. 상반기 말쯤엔 캐나다 론칭을 통해 글로벌 최대 제약시장인 북미 지역 공략에도 돌입합니다. 램시마 SC는 시장규모가 큰 호주에서도 3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유럽을 넘 어글 로벌 전역으로 판매 지역을 확대한 만큼 셀트리온 헬스케어의 실적 개선에 기여할 가능성이 큽니다.

 

기관투자자 인기 매수종목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기관투자자는 바이오 종목 중에서 셀트리온 헬스케어를 순매수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증권 관계자는 “북미향 ‘트룩시마’ 매출이 1분기부터 완제 공정을 유럽에서 진행함에 따라 일시적으로 일정 지연이 있었으며, 수익성이 높은 품목이라는 점에서 영업이익률 하락에 크게 기여했다”며 “인건비, 시험연구비, 지급수수료 등 증가로 판매관리비가 일시적으로 크게 상승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1분기 실적 악화 주요 요인들이 일회성 요인이기 때문에 2분기부터 정상화될 것으로 관측하였습니다. 이 연구원은 “북미향 트룩시마 매출, 판매관리비 증가 요인들 중 일부는 직판체제 전환에 따른 일회성 비용인만큼 2분기부터 정상화될 전망이다”며 “다만 트룩시마는 경쟁 심화에 따른 판가 하락 및 변동 대가 환입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전년 동기 수준의 영업이익률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