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이스타항공 본 입찰, 쌍방울 하림 누구 손에?

이스타 항공은 지난해 제주항공의 인수 무산으로 회생절차에 돌입하였으며, 다음 달 새 주인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인수전에는 쌍방울, 하림을 비롯한 10여 곳의 기업과 사모펀드 그룹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여행업계의 불황으로 인수자를 찾기 어려울 거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백신 접종 및 해외여행 재게 움직임이 빨라지는 요즘, 인수 경쟁은 치열 해 질 것 전망됩니다.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14일 본 입찰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14일 본입찰을 진행하고, 인수 금액, 자금 조달 계획, 사업 계획 등을 평가해 최종 인수 후보자를 21일께 결정합니다. 이후 최종 인수 후보자가 이스타항공에 대한 정밀 실사를 1~2주간 진행한 뒤 다음 달 초 투자 계약을 체결합니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10여 곳은 이달 1~7일 이스타항공 예비실사를 진행했고, 현재 본입찰 참여 여부와 인수 금액을 검토 중입니다.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쌍방울, 하림 비롯 10여 곳 기업 및 사모펀드 참여

 

지난해 제주항공의 인수가 무산된 이후 새로운 인수자를 찾지 못하고 회생절차에 돌입했던 이스타항공의 이번 '인수전'에는 하림그룹과 쌍방울그룹 등 10여 곳의 기업과 사모펀드 운용사가 참여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의 구속으로 '오너 리스크'가 일부 해소되고, 올해 하반기 국제선 운항 재개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이스타항공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9일 정부가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 안전 권역) 체결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히면서 이스타항공의 올해 운항 재개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AOC 재취득을 준비 중

 

지난해 3월 모든 노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 효력이 정지된 이스타항공은 현재 AOC 재취득을 준비 중입니다. 이스타항공은 AOC 취득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10~11월에는 운항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 확대로 올 가을부터 해외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연내 운항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채상환 최소 1000억원

 

이스타항공의 공익채권인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은 700억 원이며, 채권자가 법원에 신고한 회생채권은 1850억 원가량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무 비율 조정 등을 통해 실제 상환해야 할 금액은 줄어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 부채 상환에 필요한 최소 금액이 1000억 원가량으로 추산되는 만큼 인수 금액도 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한편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인수 후 '먹튀'하려는 자본은 절대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치밀한 사업계획으로 항공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준비된 기업이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추가 자료

https://sunworld1.com/105

 

하림/쌍방울 이스타항공의 새 주인은?

이스타항공이 코로나로 인해 자금난을 이기지 못하고 기업 회생절차를 밝고 있습니다. AK그룹에서 인수자로 나섰다가 포기한 가운데, 새롭게 쌍방울과 하림에서 인수자로 나서서 투자자들의 이

sunworld1.com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